로고

홈으로회사소개CEO코너CEO메시지

ceo메시지

관리자 2017-01-03
2017년 신년사
 자랑스럽고 존경하는 국내외 임직원 여러분! 작년에도 회사의 발전과 목표달성, 고객의 가치창출을 위해 각자 맡은 바 임무를 성실히 완수하여 준 바에 회사의 대표로서 크게 감사를 표시하고 싶습니다. 올해도 예전과 같은 성수기는 기대하기 어렵지만 건설중장비 시장이 5%정도는 성장이 가능하리라 생각하고, 올해 신규사업 매출도 약 100억 정도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난 몇 년동안 정체되어 왔던 매출 성장도 올해는 다시 2000억을 돌파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이제까지 하나의 팀으로 열심히 노력하여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한 것처럼 올해도 계속되는 이 위기를 잘 돌파하여 다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야겠습니다. 요즘처럼 급변하고 예측이 불가능한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도 고객의 가치창출과 유연성입니다. 고객의 가치는 바로 품질경쟁력에서 비롯합니다. 품질경쟁력은 기업경쟁력의 가장 근간이 되는 것이고, 성장의 원동력입니다. 꾸준하게 불량발생의 요소들을 개선하고, 예방하기 위한 시스템을 갖추어나가는 것이 바로 우리의 무기가 될 것입니다. 또한, 회사의 전략과 사고방식이 합리적이고 유연해져야 위기를 돌파할 때 빠르고 또 길을 제대로 가지 못할 때도 수정이 쉽습니다. 과거의 성공방식이 더 이상 성공의 지름길이 아닐 수 있으며, 누구보다도 정보에 빨라야 합니다.
 
올해는 미국에서 본격적인 현지 생산이 이루어지고, 중국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해입니다. 또한 한국에는 신규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해입니다. 지금이야말로 글로벌 사업을 한 단계 도약시킬 중요한 시점입니다. 또한 사업군과 제품이 다양해지고 해외투자가 많아지는 이 시점에 과연 우리는 무엇에 집중해야 하는가에 대해 많은 준비가 있어야겠습니다. 또한 다가오는 제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우리는 어떻게 성장해 나겠다는 비전을 다시 세워야 할 것입니다. 각 법인마다 부족한 점들이 있습니다만, 이 부족함을 국내외 임직원들이 하나의 팀으로 협업하여 이겨내고 글로벌 회사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나아갑시다.
 
올해는 우리가 각 법인마다 약점을 보완하고, 설비투자 및 신규사업 등 여러 가지 준비를 잘 해나가기 위해 하나의 가치관을 가지고 서로 협업하고, 각자 해야 할 일들을 잘 수행하기 위해 표준화된 업무매뉴얼과 보고시스템을 재정비하고, 우리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하게 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과 기술제휴 혹은 합병 등 우리가 나가야 할 길을 장기적으로 고민하는 한 해가 되어야겠습니다.
 
현실적으로 닥친 문제는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한 원가상승 압력이 있지만, 쉽게 제품가격을 올릴 수 없기에 전분야에 따른 총원가의 개념에서 고강도 원가절감과 비가동, 에너지낭비, 유휴 인력과 불필요한 업무 등의 숨어있는 Loss까지 찾아서 개선해야 합니다. 매출이 늘더라도 투입되는 요소들이 늘어나는 일들 즉 신규 인력을 채용하기 보다는 인력을 더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필요 없는 업무를 제거하는 등의 노력과 설비 자동화 등을 통해 인원증대를 최대한 자제하여야 합니다.
 
작년에는 특히나 국내 정치적인 문제로 인해 시끄러웠고 마음이 무거웠던 한 해였습니다. 올 한해도 대내외로 어떤 기회와 위기가 닥칠지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지금까지 어떤 어려움과 위기도 함께 이겨냈다는 자신감과 자부심으로 우리 모두가 한 마음으로 또 한 해를 힘차게 시작해 봅시다. 한걸음 한걸음 시간이 거듭될수록 회사와 개인 모두 더욱 성숙하고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기원하며, 마지막으로 국내외 진성의 임직원 여러분의 모든 가정에도 건강과 축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언제나 진성티이씨는 여러분 개개인의 무한한 잠재력과 능력, 열정을 믿고 또 고객이 우리를 “Innovative Partner”로 100% 믿고 의지하는 그 날까지 신뢰경영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2017년 1월 2일
대표이사 회장 윤우석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 top버튼
  • 연락
  • 오시는길
  • 결산공고
  • top버튼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보호정책